skip to Main Content

같은하늘 다른 시간 인천축구전용경기장

‘그라운동장’에서 뜨겁게 외치는 인천

제물포 부두에 공이 솟아오르는 순간, 한국 축구의 역사가 시작됐다. 1882년, 제물포항에 영국 군함 ‘플라잉 피시’호가 닻을 내렸다. 파란 눈의 사람들은 영국인답게 먼 이국땅에서도 축구공을 놓지 않았다.
신기한 듯 바라보던 인천 사람들의 발끝에 자연스럽게 공이 놓였다.

 

그리고 오늘, ‘인천축구시대’가 열린다. 시민프로축구단 인천유나이티드는 ‘2019 인천축구시대’를 캐치프레이즈로 걸고 올 시즌 K리그 대장정에 들어갔다. 홈구장 인천축구전용경기장이 있는 도원동 일대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지난달 2일 열린 홈 개막전에는, 2012년 인천축구전용경기장 개장 이래 최다 관중인 1만9,222명이 모였다.

 

공은 둥글다. 해볼 만하다. 2005년 창단 2년차의 시민구단 인천이 리그 준우승까지 오르리라고 그 누가 예상했던가. 2019 K리그 1 인천유나이티드 FC 경기는 오는 10월 6일까지 계속된다.

 

정경숙 본지 편집장 | 사진 류창현 포토디렉터

손에 든 옛 사진은 1936년 개장해 2008년 6월 13일 역사 속으로 사라진 공설운동장이다. 숭의운동장, 그라운동장(그라운드+운동장)으로 불리며 인천 시민의 사랑을 받았다. 2012년, 그 자리에 인천축구전용경기장이 들어섰다. 경기장 앞은 지금 주상 복합 건물을 세우는 공사가 한창이다.
error: 무단복사 사용을 금지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