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북성포구 바닷길

세상 그 어디에도 없는 바다

더 거칠고 더 투박하고, 날것 그대로 생명력 넘친다.
북성포구, 공장 지대를 파고들수록 그 독특한 아름다움은 강도를 더한다.
순간 훅 끼치는 비릿한 냄새, 눈앞에 거대한 검은 물결이 넘실거린다.
어느 바다가 이런 풍경을 연출한단 말인가.
북성포구는 개항기와 산업화 시대의 기억을 고스란히 안고 있는 역사의 바다다.
또 1980년대까지만 해도 가까이 화수부두, 만석부두와 함께 만선의 기쁨으로 출렁거렸다.
하지만 얼마 후면 북성포구의 일부 구간이 흙으로 메워진다.
포구의 짠 내를 잊지 못하는 사람들은 이제 어찌해야 할까.
우리 삶과 함께 나이 든 포구가 기억 저편으로 사라질까, 두렵다.

 

정경숙 본지 편집장 대행 | 사진 류창현 포토디렉터

error: 무단복사 사용을 금지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