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시민 소통 공간 – 인천愛뜰

시민의 마음 모은
소통의 광장

시청 앞 모습이 달라졌다. 넓은 잔디밭과 푸른 나무, 시원한 분수… 소풍이라도 가고 싶은 친근한 공간으로 바뀌었다.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휴식 공간으로, 문화 공간으로, 또 민의를 표출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인천愛(애)뜰’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단장했다.

김윤경 본지 편집위원 │ 사진 최준근 자유사진가

10월 11일 시민들 앞에 선보이기 위해,
한창 마무리 중인 인천愛(애)뜰.

시청 앞 광장,
시민을 위한 소통의 장으로

시청 앞 딱딱하고 차가운 회색빛 시멘트 바닥과 아스팔트가 모두 걷히더니, 어느새 푸른 잔디가 넓게 자리를 잡았다. 차량을 통제하던 정문도 사라졌다. 평상과 휴게 그네, 피크닉 테이블 등 곳곳에는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이 늘어났고, 새로 생긴 바닥 분수에서는 가을 햇살을 받아 반짝거리는 물줄기가 시원하게 뿜어져 나온다. 시청 앞 모습이 확 달라졌다. 인천시청 앞 광장이 ‘시민이 우선인 시정, 사람 중심의 인천을 만들고 싶은 소망’을 담아 오롯이 시민들을 위한 공간인 ‘인천愛(애)뜰’로 새롭게 바뀌었다.

인천시청 앞 공간은 2002년 광장 개장 이후 17년이 지나 분수 설비 등 시설 노후와 도로로 인한 접근성 제한, 휴게 시설 부족, 둔덕을 쌓아 녹지를 조성하는 등 폐쇄된 공간이라는 문제점들이 제기돼 왔다. 인천시장은 지난해 7월 취임 후 첫 사업으로 시민의 자유로운 진입과 소통을 위해 시청과 미래광장을 연결하는 ‘열린 광장’ 조성 사업을 주문했다. 시청사 정문과 담장을 허물고 미래광장을 시청사 내부까지 확대해 도로로 단절된 공간을 시민과 소통하는 시민 휴식 공간으로 돌려준다는 취지였다. 특히, 열린 공간으로의 광장 조성은 기획 단계부터 철저히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시민들이 선호하는 공간으로 조성한다는 방침이었다.

기획부터 조성까지
시민과 함께한 열린 공간

시는 그동안 공모한 시민 아이디어와 시민·대학교수 등 전문가 그룹의 자문단 회의, 시민공청회 등에서 제기된 내용을 토대로 시청 앞 공간에 대한 기본 구상안을 마련하고 사업을 진행해 왔다. 시청 주차장을 청사 내 운동장으로 이전하고, 정문 앞 로터리를 폐쇄해 교통 노선을 정비하고, 소통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넓은 공간을 마련한 것은 모두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다. 또한 시민자문단 모집 공고를 통해 위촉된 시민들과 도시계획·교통·디자인·조경 분야 등의 전문가, 시의원, 공무원 등 자문위원들의 활발한 의견을 통해 시공과 준공 후 이용 활성화 등 발전 방안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을 거듭해 왔다.

‘인천愛(애)뜰’이라는 광장 이름도 지난 6월 4일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500인 시민시장 대토론회’에서 최종 결정됐다. 시민 공모로 선정한 이름 세 가지를 제안자들이 나와 각각 설명했으며, 길거리·온라인 투표와 현장 투표를 합산한 결과 강태원 씨의 ‘인천愛(애)뜰’이 최종 선정됐다. 강 씨는 제안 설명에서 “인천 시민들이 가족처럼 잘 지냈으면 하는 바람을 담았다”며 “가족들이 옹기종기 모여 얘기할 수 있는 뜰(마당)을 생각했고 가족의 사랑을 상징하는 애(愛)를 넣었다”고 말했다.

오롯이 시민을 위한
‘인천愛뜰’

우리 시는 ‘인천愛(애)뜰’ 개장과 함께 인천 시민의 날을 기념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었다. 특히, 시민이 주체가 되는 콘퍼런스, 설명회, 사례 공유 등 시민 협치 한마당을 통해 시민 중심의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시는 현재 국내에서 발병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인천시의 모든 축제와 행사를 전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자칫 국가적 차원의 재난이 될 수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막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기 때문에 발생 지역을 중심으로 이동 통제와 방역 작업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개장식은 하지 않아도 ‘인천愛(애)뜰’은 10월, 모든 공사를 마치고 시민들에게 전면 개방된다.

사진으로 보는 시대별 시청 모습

1985년 허허벌판 위에 시청사가 들어선 후, 지금까지 청사 주변 풍경은 여러 번 바뀌었다. 청사 앞 넓은 광장은 행사장으로 사용되기도 하고, 때론 소풍날 관광버스의 집결지가 되기도 하고, 볕 좋은 날 농부들의 일터가 되기도 했다. 시대별로 달라진 청사 앞 풍경을 모았다.
1985년. 청사 준공 개청 당시의 모습.
청사 전면에는 ‘깨끗한 항도 인천 건설’이라는 슬로건이 걸려 있다.
1990년. 시청 앞 광장에서 농부가 벼를 말리는 모습이 이채롭다.
당시 시청 근처에는 소를 키우는 목장도 있었다.
1998~2000년 추정 ‘월드컵 인천 미래가 보입니다!
세계가 보입니다!’라는 슬로건이 걸려 있는 시청사.
청사 앞 넓은 광장은 주차장으로 이용되기도 했다.
1986년. 시청에서 바라본 구월동 모습.
건물이 빽빽하게 들어선 지금의 모습과 달리 허허벌판이다.
1990년. 민·관·군 합동 방역 발대식 장면.
이 당시 시청 앞 광장은 주요 행사장으로 사용되곤 했다.
2002년. 시청 앞 광장이 ‘미관광장’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단장했다.
당시 신문 기사에는 자연친화형 도심 광장의 모습을 갖추었다고 기록되어 있다.
사진 출처 : 인천시청 기록관실
error: 무단복사 사용을 금지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