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여름엔 인천섬 해수욕장 가이드

여름엔, 단연 해수욕장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7월. 시선은 시원한 바다로 향한다. 하지만 무수히 많은 바다 중 어디를 가야 행복한 피서를 즐길 수 있을까? 청정 자연경관은 물론이고 가족과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해수욕장을 테마별로 정리했다.

 

김윤경 본지 편집위원 | 사진 김성환, 최준군

섬이지만 다리가 연결되어 배 시간 걱정 없이 당일치기로 가뿐히 다녀올 수 있는 곳.

 

을왕리해수욕장, 왕산해수욕장, 실미해수욕장, 하나개해수욕장, 십리포해수욕장, 동막해수욕장, 민머루해수욕장

시원한 소나무 숲이 있거나 전용 캠핑장이 있는 편리한 곳.

 

왕산해수욕장, 실미해수욕장, 동막해수욕장, 십리포해수욕장, 서포리해수욕장, 떼뿌리해수욕장, 옹암해수욕장

해변이 완만하거나 편의 시설이 잘 갖춰져 있어 아이들과 즐기기에 더없이 좋은 곳.

 

왕산해수욕장, 하나개해수욕장, 실미해수욕장, 서포리해수욕장, 이일레해수욕장, 큰풀안·작은풀안해수욕장, 옹암해수욕장

배를 타고 갈매기에 먹이를 주면서 여행의 묘미를 느낄 수 있는 곳.

 

서포리해수욕장, 떼뿌리해수욕장, 이일레해수욕장, 옹암해수욕장, 큰풀안·작은풀안해수욕장

왕산해수욕장

왕산해수욕장은 을왕리해수욕장과 언덕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다. 같은 해안선을 따라 자리했지만, 이곳은 을왕리해수욕장과 비교해 인파가 적고 수심이 완만해 가족 단위의 피서객들이 많이 찾는다. 백사장 어디든 텐트를 치고 야영을 할 수 있으며, 넓게 드러나는 갯벌에서 다양한 갯것을 잡아볼 수도 있다. 왕산해수욕장의 낙조는 용유도 8경 중 으뜸.
중구 을왕동

을왕리해수욕장

수도권 근교에 위치해 언제든 부담 없이 찾기 좋은 을왕리해수욕장은 2km 남짓한 백사장이 길게 펼쳐져 있다. 넓은 모래사장과 기암괴석이 멋진 풍경을 자랑하는 이곳은 모래사장에 앉아 바라보는 해넘이 풍경도 절경이다. 찾는 사람이 많은 곳인 만큼 주변에 숙박 시설과 마트, 카페, 오락 시설 등 편의 시설이 갖춰져 있다.
중구 용유서로302번길 16-15

실미해수욕장

아름드리 소나무가 군락을 이루는 해변의 송림은 한낮에도 햇살 한 점 들어오지 않을 정도로 울창하다. 완만한 실미 해변에서는 무인도인 실미도가 코앞이다. 물이 빠져 바닷길이 열리면 갯것이 풍부한 그야말로 살아 숨쉬는 갯벌이 드러난다.
중구 무의동 136-49 Ⓣ 032-752-4466

하나개해수욕장

푸른 해송을 배경으로 깨끗한 백사장이 드넓게 펼쳐져 있는 하나개해수욕장은 바다와 숲의 정취를 한꺼번에 느낄 수 있다. 곱고 경사가 완만한 백사장이 있어 아이들이 놀기에 좋다. ‘큰 개펄’이라는 이름답게 썰물 때가 되면 끝도 보이지 않을 만큼의 넓은 갯벌이 드러나기도 한다. 짚라인, 사륜 오토바이 등 익사이팅한 체험도 가능하다.
중구 무의동 Ⓣ 032-751-8833

동막해수욕장

세계 5대 갯벌 중 하나로, 썰물 때 직선거리 4km까지 갯벌이 드러난다. 넓은 갯벌에서는 게나 조개를 비롯해 칠게, 가무락, 고둥, 갯지렁이 등 다양한 바다 생물을 볼 수 있어 아이들의 체험 학습 장소로 인기다. 백사장 뒤로는 수백 년 된 소나무 숲이 이루어져 있어 그늘막이나 돗자리를 펴고 캠핑하기에도 그만이다.
강화군 화도면 해안남로 1481 Ⓣ 032-937-4445

민머루해수욕장

민머루해수욕장은 세계적인 희귀 새인 저어새의 서식지다. 바닷물이 빠지면 수십만 평의 깨끗한 갯벌이 나타나는데, 이곳의 갯벌과 모래에는 미네랄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각종 부인병과 신경통, 여성들의 피부 미용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강화군 삼산면 매음리

십리포해수욕장

약 4㎞의 왕모래와 자갈이 섞인 해변, 1km의 고운 모래밭으로 이루어진 해수욕장 자체도 아름답지만, 십리포해수욕장의 백미는 바로 전국 유일의 해변 괴수목 지역이다. 수백 년 된 소사나무 숲이 있어 여름철에는 더위를 식혀주는 정자나무 역할을, 겨울에는 바람을 막아주는 방풍림 역할을 한다.
옹진군 영흥면 내리 734 Ⓣ 032-885-6717

서포리해수욕장

길이 3km, 폭 300m의 백사장이 반달 모양으로 펼쳐져 있으며, 간조 시 바닷물이 빠지더라도 갯벌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백사장이 넓게 형성된다. 해변 뒤편에는 서포리 소나무 숲 산책로와 수백 그루의 적송이 있어 삼림욕을 즐기기에도 좋다. 매점·민박·자전거 대여소 등이 있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옹진군 덕적면 서포리

떼뿌리해수욕장

이곳은 하루 한 번 ‘모세의 기적’인 바다 갈라짐 현상이 나타나는데, 진도 바닷길보다 무려 800m나 긴 1.3km의 모랫길을 자랑한다. 무엇보다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곳으로 고운 모래사장과 깨끗함은 물론이고 해변에는 야영장이 조성되어 이용하기 편리하다. 주차장과 개수대, 샤워실, 화장실이 구비되어 있다.
옹진군 덕적면 소야리

옹암해수욕장

수심이 얕고, 길이 약 800m에 폭 50m로 완만한 경사를 이루고 있으며, 백사장의 모래는 희고 부드럽다. 간조 때가 되면 갯벌이 전면에 나타나 각종 어패류를 잡을 수 있는데, 특히 백합이 많다. 해변 뒤편 쭉쭉 뻗은 약 200~300년 된 소나무 숲에서는 캠핑을 무료로 즐길 수 있고, 아이들이 신나게 놀 수 있는 놀이터 시설도 갖춰져 있다.
옹진군 북도면 장봉리

이일레해수욕장

고운 모래사장이 발달해 썰물 때가 되어도 모래가 드넓게 펼쳐질 뿐 갯벌이 전혀 드러나지 않는다. 또, 모래사장 뒤로 울창한 해송 숲이 펼쳐져 있어 피톤치드와 함께 삼림욕도 즐길 수 있다. 해수욕장 인근에는 나무 데크로 만든 해안 산책로가 있고, 산책로 끝 지점에서는 아담한 목섬도 만날 수 있다.
옹진군 자월면 승봉리

큰풀안·작은풀안해수욕장

큰풀안해수욕장과 작은풀안해수욕장은 모두 백사장이 깨끗하고 조수 간만의 차가 심하지 않아 아이들이 물놀이를 하기에 좋다. 썰물 때는 고둥·낙지·박하지 등을 잡을 수 있다. 이작도에서는 썰물 때 3~5시간 보였다가 밀물 때 사라지는 수중 모래섬 ‘풀등’을 볼 수 있다.
옹진군 자월면 이작리

error: 무단복사 사용을 금지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