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시민 시장 / 독립유공자 후손

“나라가 없으면
가족도 친구도 없다고 하셨죠.”

독립유공자 노성원의 후손 전경선 씨

글·사진 김진국 본지 총괄편집국장

시민시장 – 전경선

“나라가 없으면 가족도 친구도 없다고 하셨죠.”

“학자풍의 할아버지는 술이 한 잔 들어가면 말씀하셨어요. ‘만주는 추웠고 먹을 것이 없어 가족들이 고생했다. 하지만 나라가 없는 가족이 행복할 수 있겠느냐’고.”

외할아버지는 평소 말씀이 없으셨다. 광야의 소나무 같기도 했고, 흙탕물 위에 피어난 연꽃처럼도 보였다. 몇 마디 하시는 경우가 있기는 했다. 술이 몇 잔 들어갔을 때였다. ‘만주는 추웠고 먹을 것이 없어 가족들이 고생했다. 하지만 나라가 없는 가족이 행복 할 수 있겠느냐.’ 설날, 추석과 같은 명절이 오면 고향 평안북도 선천을 떠올리기도 했다. ‘두고 온 내 고향의 봄이 그립구나. 그 맑은 냇물과 봄이면 흐드러지던 들꽃들이….’ “온종일 소반 위에 책을 펴 놓고 계셨어요. 요즘 말로 ‘소확행’이 라고 하나? 할아버지는 그저 내 나라, 내 땅에서 마음 놓고 숨 쉬 고 살 수 있다는 사실 자체에 만족하시며 하루하루를 지내시는 것 같았지요.”

105인 사건 연루, 임시 정부 지원, 신간회 활동 등의 독립운동을 한 노성원(1897~1964)의 외손자 전경선(70) 씨 기억에 남은 외 할아버지의 모습은 학자 그 자체였다. 칼바람이 몰아치는 만주 벌판을 누빈 독립운동가와는 어울리지 않는 풍모를 지니고 있었 다. 어쩌면 15세의 어린 나이로 독립운동에 뛰어든 뒤 꼬박 35년 간 독립운동에 헌신하며 기력을 모두 소진했던 탓일지도 모를 일이었다.

“광복을 맞으면서 할아버지께선 가족들을 이끌고 만주를 떠나 노량진으로 왔는데 제가 태어나던 1950년 한국전쟁이 나지 않 았어요? 난리통에 할아버지께서 저를 업고 부산으로 피란길에 올랐고, 부산 송도해수욕장 근처에 정착해 저를 키우며 7년 정도 부산 생활을 하셨지요.”

피란 생활을 정리하고 다시 노량진으로 돌아온 건 전 씨가 초등 학교에 입학할 때쯤이었다. 사업 수완이 좋은 선친이 수도권에 사업 기반을 잡으면서 외손자를 키우던 장인, 장모를 서울로 모 신 것이다. 이후에도 할아버지는 여전히 책과 술을 벗하시다 전 씨가 중학생이 되던 해 조용히 눈을 감았다.


독립유공자의 후손으로 서울에서 자라고 사업을 하던 전 씨가 ‘인천 시민’이 된 건 지난 1월이다. 대구에서 하던 식료품 매장을 접은 뒤 어디서 노년을 보낼까 고민했는데 아무리 눈 씻고 봐도 인천만 한 곳이 없었다.

“노년에 귀촌, 귀농을 얘기하는 분들이 많은데 쉬운 일이 아니지 요. 노인들은 병원, 교통, 복지 시설이 잘 돼 있어 생활에 불편함 이 없는 곳이 살기에 좋지. 인천은 인구 300만이 넘는 대도시로 계속 발전하고 있고, 그러면서도 강화도, 영흥도와 같이 주변에 바람 쐬러 갈 곳도 많으니 여기만 한 곳이 또 없는 것 같아요.” 서울에 살 때부터 친구들과 함께 연안부두, 월미도, 인천대공원 등에 자주 놀러 다니며 이미 ‘인천물’이 흠뻑 들어 있었다는 전 씨. 그는 서울, 부산, 대구와 같은 전국 대도시에서 살아봤지만 인천만큼 매력적인 도시가 없는 것 같아 인천 시민이 되기로 결 심했다고 털어놓았다. “더 좋은 건 우리 큰딸이 인천에서 일하고 있다는 사실이라오, 허허허.”

오래전 외할아버지께서 딸·사위와 가깝게 살았던 것처럼, 할아 버지 나이가 된 그 역시 딸이 먹고사는 땅을 여생의 귀착지로 선 택했다. 외할아버지께서 나라를 되찾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면 지금처럼 ‘내가 살고 싶은 도시’로 인천을 선택할 수 있었을까. 나라가 없으면 가족도 친구도 없다는 외할아버지의 말씀이 유 난히 크게 들려오는 3·1절을 며칠 앞둔 겨울 한낮, 인천대공원에 눈발이 흩날린다. 눈물인가, 진눈깨비인가. 인천대공원 백범 김구 선생의 동상을 우러러보는 그의 눈가에 물방울이 맺힌다.

error: 무단복사 사용을 금지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