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문화 포커스 / 동아시아 문화 도시 2019 인천

문화를 잇는 하늘길
평화를 여는 바닷길

2019년, 인천은 동아시아 문화 도시다. 한국과 중국, 일본은 2012년부터 매년 각국의 문화적 전통을 대표하는
도시를 선정해 적극적인 문화 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4월 26일 개막식과 함께 펼쳐질 열린 광장 축제를 시작으로,
인천이 들썩인다.

이 봄, 인천에서 놀자

그야말로 다채롭다. 2019년 동아시아 문화 도시로 선정된 우리 시는 ‘한·중·일 3국간 문화 다양성 존중’이라는 기치 아래, 다양한 문화 예술 행사를 펼친다. 그 시작은 개막식과 함께하는 ‘열린 광장 축제’다. 4월 26일과 27일, 인천문화예술회관 야외 광장에서 열리는 열린 광장 축제는 동아시아 문화 교류의 장이다. 한국과 중국, 일본에서 활약하는 수준급 단체 9팀이 거리 예술의 진수를 선보인다. 널찍한 공간을 활용한 이색적인 체험 프로그램과 갖가지 부대 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완연한 봄, 여유롭게 책을 읽으며 축제를 즐길 수 있는 ‘돗자리 도서관’과 겨우내 움츠렸을 아이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는 ‘거리 놀이 체험’은 가족들을 위한 무대다.

거리, 예술이 꽃피다

인천의 봄, 거리 예술이 꽃핀다. 열린 광장 축제의 꽃은 한·중·일 대표 거리 예술가들의 공연이다. 자유롭고 개성 있는 장르적 특징처럼, 면면 또한 화려하다. 한국팀은 극단 몸꼴의 ‘충동’과 드로잉 퍼포먼스로 유명한 ‘크로키키 브라더스’, 극단 나무의 ‘벨로시랩터의 탄생’, 김찬수 마임 컴퍼니의 ‘블랙 클라운’으로 구성됐다.
중국은 자국 전통 사자춤과 화려한 기예를 접목한 작품을 선보인다. 참가팀은 차이니즈 라이온 댄스 컴퍼니의 ‘Booming Dragons’, 라이징 드래곤 아크로바틱 컴퍼니의 ‘아크로바틱스(Acrobatics)’다.
일본 참가팀은 이케다 요스케의 ‘Hello, Goodbye’와 오쿠다 마사시의 ‘Bubble Bubble’. 수준 높은 마임 퍼포먼스를 기반으로 한 1인극을 통해 관객과 호흡하며 재미와 감동을 선사한다.
눈을 뗄 수 없는 이벤트도 있다. 개막식 직전 펼쳐지는 공중극 전문 극단 창작 중심 단비의 ‘꽃과 여인’이다. 30m 대형 크레인을 사용한 퍼포먼스로, 중력을 벗어나 자유롭게 공간 속을 움직이는 형상을 통해 시각적 신비로움을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동아시아 문화 도시 2019 인천 ‘열린 광장 축제’

일시 4월 26일 오후 5시~7시, 4월 27일 오후 2시~7시
장소 인천문화예술회관 야외 광장
내용 한·중·일 거리 예술 공연, 체험 프로그램, 광장 놀이터 등
참가비 무료
문의 인천문화예술회관 032-420-2731

error: 무단복사 사용을 금지합니다.
Back To Top